2020-01-21 09:37

하이젠모터 찾은 김경수 "소재부품 국산화 돕겠다"

강석민 기자

190903도지사현장방문(하이젠모터)(1).jpg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일 로봇용 부품 생산기업인 하이젠모터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 forest-news



"대중소 상생을 통해 소재부품 국산화를 돕겠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중소기업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해외에는 수출을 하는데 오히려 국내 대기업과의 거래가 힘든 측면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3일 로봇용 부품 생산기업인 하이젠모터를 찾아 추석을 앞두고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재부품 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하이젠모터는 산업용 모터, 발전기, 전력변환장치 등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자동화의 핵심부품인 서보모터와 드라이브를 직접 생산하는 몇 안 되는 기업 중 하나다. 


장기간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형태의 지능형 액추에이터를 개발할 뿐만 아니라 최근 델타로봇, 다관절로봇 등 로봇분야에도 도전하고 있다. 


그러나 외국산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국산화에 대한 인식 및 수요부족 등에 의해 본격적인 양산화 단계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이젠모터 김재학 대표이사는 "그동안 부품 개발을 해도 국내 대기업들이 사용해주지 않아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대기업이 이미 검증된 일제 부품만을 사용한다면 국산부품 업계는 자라지 않는다. 국산부품 업계에 도전할 기회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지사는 "그동안 중소기업들이 부품·소재·장비를 국산화하는 과정에서 대기업 문턱이 높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정을 잘 알고 있다"며 "최근 정부 에서도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고 있으니 이번 기회(일본 수출 규제)를 잘 활용하면 정부와 지원기관들이 함께 압축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남도에서도 대기업의 기술수요와 중소기업의 생산품목을 연계하는 등 대․중․소기업의 상생 협력체계를 구축해 실증테스트, 상용화까지 전 단계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최근 일본 수출규제 조치 등에 따른 소재․부품․장비의 안정적 공급과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산업 상생협의회를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상생협의회는 총괄팀, 소재팀, 부품1팀(기계팀), 부품2팀(로봇팀), 지원팀 등 5개팀으로 구성됐으며, 지자체, 연구기관, 유관협회 등이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