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한국말로 이상화 위로한 스피드 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고다이라

bqiix5wol5hy7g6xnqep

사진 : 연합뉴스


스피드 스케이팅 500m 금메달리스트 고다이라 선수가 한국말로 "상화 잘했어"라고 이상화 선수를 위로하며 두 선수 간 따뜻한 우정을 과시했다.


지난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고다이라는 세 번의 올림픽 도전 끝에 36초 94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37초 33의 기록을 세운 이상화는 아쉽게 은메달을 목에 걸어야 했다.


to0vpl390ke117usk790

사진 : 연합뉴스


경기가 끝난 후 이상화는 그간 자신의 어깨 위에 있던 부담감과 안도감을 함께 토해내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 모습을 본 고다이라는 이상화를 끌어안으며 한국말로 "잘했어"라는 위로의 말을 전했다.


고다이라는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상화에게 엄청난 압력이 가해졌다는 걸 알았기 때문에 그것에 부응하기 위한 축하를 보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오랜 시간 동안 빙상 위에서 함께 해왔기에 이상화의 당시 기분을 누구 보다 잘 알았던 것이었다.


이상화 역시 "고다이라와 중학교 때부터 지금 이 자리에 서기까지 함께했던 사이다"라며 "고다이라가 먼저 내게 '존경한다'고 말하더라. 그래서 나도 '너는 이번 올림픽에서 1500m도 탔고, 1000m도 타는데 500m에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낸 것을 보니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7bk8333g4dj5a9471z1u

사진 : 연합뉴스


국경을 초월한 두 사람의 우정은 경쟁이 아닌 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올림픽 정신을 그대로 보여주는 아름다운 장면이었다.


이상화 선수의 최선을 다한 모습과 고다이라의 따뜻한 마음은 국민들에게 금메달 못지 않은 따뜻한 감동과 마음의 울림을 전했다.


한편 이상화는 은퇴에 관한 질문에서 "은퇴라고 말하긴 그렇다. 경기장에선 저를 볼 기회가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해 앞으로도 빙상장에서 그녀의 모습을 기대할 수 있게 만들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