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허성무 창원시장, 한국지엠에 '대승적 결단' 요청

이윤기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 한국지엠에‘대승적 결단’요청 (경제살리기과) (2).jpeg

창원시 관계자가 27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을 찾아 허성무 시장의 입장 서한을 전달하고 있다.(창원시 제공)ⓒ forest-news



허성무 창원시장이 27일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해 '대승적 결단'을 요청하는 입장을 한국지엠 측에 전달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지난달 24일 하청업체 7개사에 계약해지할 예정이라는 공문을 보낸 지 한 달 만에 비정규직 560명에게 '해고예정 통지서'를 보냈다. 


이에 허성무 시장은 이날 서한문을 통해 한국지엠 창원공장 생산라인 1교대 추진 중단과 노-사간 건설적인 대화를 통해 '순환휴직' 등 자구책 마련에 충분한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시는 지역기업과 노동자의 어려움을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지역경제와 고용안정을 책임지는 시장으로서 이번 대량 해고 사태가 안타깝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그들의 가족, 한국지엠을 응원해 온 시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21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한 자리에서 한국지엠의 위기상황을 전하며 지원책 마련을 정부에 건의했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란 대승적 차원에서 노-사간 서로 이해하고 건설적인 소통을 통해 절박한 위기상황을 잘 극복할 수 있도록 사측이 힘써달라"고 거듭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