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현직 법무부장관 압수수색'...홍준표 "루비콘 강 건너"

이윤기 기자

zzPMC-vosTIwjDLICM939A4pazUqCCrqDAp00AvqyAdAA.jp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압수수색에 대해 "조국 자택을 압수 수색하면서 이제 윤석렬 검찰과 조국은 루비콘 강을 건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에 대한 각종 의혹은 대부분 그의 도덕성 타락,공인 윤리 실종에 기인하지만 펀드를 통해 일확천금을 노린 것은 대규모 정치자금을 모아둘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여 진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조국이 허욕을 품고 큰돈을 마련 할려고 하다가 윤석렬 검찰에 덜컥 걸린 것이 아닌가 보여진다"고 말한 홍 전 대표는 과거 대권주자들을 나열하며 "안희정, 이재명을 보내고 이제 남은 것은 이낙연, 박원순 정도인데, 이낙연은 페이스메이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과거와 달라 대권도 대규모 정치자금이 필요 없는데 아마 당내 경선용 자금을 너무 의식 했나 보다"며 "대권투쟁은 하늘이 정하는 거라고 내가 말한 바 있다. 유시민이 제일 즐거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사상 초유의 압수수색이 이뤄진 지난 23일 검찰의 조 장관 서초구 자택 압수수색은 11시간에 걸쳐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