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여영국의 만인보] 홀로아리랑 열창..."힘들어도 함께 손잡고 가자"

이윤기 기자

KakaoTalk_20191126_143138140.jpg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22일 창원대 종합교육관 대강당에서 열린 '여영국의 만인보'(萬人步) 출판기념회 '북 콘서트'에서 의정활동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9.11.22/포레스트ⓒ forest-news 이윤기 기자



"인사청문회는 자신 있다. 노래는 정말 자신이 없어서 해도 될란지 모르겠다.(웃음)"

 

정의당 여영국(창원 성산구) 의원이 '만인보 북 콘서트'에서 "힘들더라도 혼자 가지 말고 손잡고 가자"는 의미에서 '홀로아리랑'을 불렀다.

 

여 의원은 지난 22일 창원대 종합교육관 대강당에서 열린 '여영국의 만인보'(萬人步) 출판기념회에서 "4월 3일 개표 과정 순간부터 7개월 간 의정활동을 기록한 것"이라며 "시민들과 공유하고 싶어 책을 출간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4·3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고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였던 창원 성산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당시 강기윤 한국당 후보와 접전을 벌인 여 의원은 '504표의 기적'이라고 회자되고 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권영길 평화철도와나아지는살림살이 이사장, 박종훈 경남교육감, 허성무 창원시장, 박창진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여 의원은 "행사에 앞서 일주일 동안 고민한 끝에 노회찬 의원 사모님에게 전화를 했다. 아직도 충격에서 못 벗어나시고 있다"며 "국회에 가서 맨 처음으로 했던 일이 노 의원이 돌봐주신 청소노동자들에게 음식 대접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큰 희망에 비롯된 노 의원과의 만남이 또 큰 아픔으로 남아있다"고 전했다.  

 

여 의원은 "여영국을 검색하면 늘 전과 7범이 따라온다"며 "지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도 한국당 측이 '전과 7범'을 연호해 깜짝 놀란 적이 있다"고 토로했다.

 

앞서 보궐선거 과정에서 정의당 경남도당은 "여영국 후보는 전과 7건 모두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과정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 땅의 노동자들과 서민들을 위해 일선에서 싸운 흔적들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1983년 4월 첫 취직 후 마산역전 파출소에서 밤을 샜다. 관운이 어느 정도 따랐다.(웃음)"며 "당시 첫 구속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이 변호를 맡아 돌봐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 '변호인'에 나오는 남천동 댁에서 1박2일 동안 지내기도 했다"며 "노무현 변호사가 법정에서 하는 모습들을 보며 참 정의로운 분이라 생각했다. 그것이 또 삶의 원동력이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족들에게 참 죄송한 말이지만 눈앞에 닥치면 조금 돌아가고 해야 되는데 피할 수가 없다. 수배, 또는 구속 과정에서도 어떤 사명감으로 인해 다시 그 일이 닥쳐도 그 길을 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에 대해 "우리 집도 2005년부터 장사를 해서 먹고 산다"며 "요즘 저희도 장사가 어려워 참 힘들다"고 전했다.

 


KakaoTalk_20191126_142506528.jpg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22일 창원대 종합교육관 대강당에서 열린 '여영국의 만인보'(萬人步) 출판기념회 '북 콘서트'에서 의정활동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9.11.22/포레스트ⓒ forest-news 이윤기 기자



특히 "자영업자들의 실태조사 이후 그것을 토대로 '상남동 사람들'이라는 책을 출간하며 하나의 철학을 갖게 됐다. 자영업 시장의 그림자는 노동시장의 그림자이고 노동시장의 햇볕이 많이 들면 자영업의 그림자도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그는 "미중 무역 속에 수출길이 막혀버렸다. 관련업체들이 더 힘든 과정에 직면해 있다"며 공동체 경제의 가장 기초가 될 수 있는 지역화폐 도입 정책을 적극 제안했다.

 

여 의원은 "지역화폐가 인천에서 가장 활성화 돼 있다"며 "현재 창원시도 시민들과 토론을 통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여 의원은 '지역 화폐를 통한 골목상권 설리기 정책 토론회'를 시작으로 "만인보는 시민들과 함께 걸으며 현장의 이야기를 공감하고 경청하며 민심을 받들겠다는 것"이라며 지난달 24일부터 공감·경청 민심투어 '만인보'(萬人步)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