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홍은주 예술감독 신작 '울산아리아 크레인의 날개'

류재열 기자

191028울산아리아 프로그램-4.jpg


울산시립무용단이 다음달 6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41회 정기공연 '울산아리아_크레인의 날개'를 무대에 올린다.


'바라기_동행', '수작'(水作) 등 매 공연마다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홍은주 예술감독이 직접 안무한 이 작품은 무대예술가 이종영씨가 연출을 맡고 지역예술가 박종원씨가 협력안무로 참여한다.


공연에는 울산시립무용단 하희원, 이소영, 이성원, 이상희, 최형준, 김유성, 김지은, 강혜경, 노연정, 오수미 단원이 주요배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또 지역을 대표하는 스트릿댄스팀인 박종원무용단이 특별 출연한다.


'울산아리아_크레인의 날개'는 과도한 성장과 경쟁을 추구하는 풍토로 노동의 숭고함이 상실되어가는 현재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과 함께 다시금 서로에 대한 따뜻함을 회복하는 시선이 어우러지면서 노동의 가치와 생명력 넘치는 삶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춤으로 그려냈다.


울산시립무용단 홍은주 예술감독은 "이번 무대는 한국 춤의 다양한 기법과 스트릿댄스의 융합으로 노동현장에서 피어나는 꿈과 갈등, 욕망과 성취감을 한 편의 드라마와 부드러운 아리아처럼 관객들에게 선사하고 싶었다"며 "함께 공감하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