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홍준표 "민경욱 내부 총질 운운, 당 위한 고언 그만둘 것"

이윤기 기자

AT4I1198.jpg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자녀의 이중국적 여부를 입증하라"는 발언에 대해 당 일각에서 '내부총질'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두겠다"고 작심발언했다.


홍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당을 위한 충고를 내부총질로 호도하고 있는 작금의 당 현실을 감안 하지 못한 것은 아니지만 참 어이없는 요즘"이라며 "(당내에서)3류 평론가 까지 동원해서 내부총질 운운 하는 것을 보니 더 이상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 두어야 할때가 아닌가 생각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좌우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은 묵과하지 않는다"면서 "좌파는 이것을 내분으로 이용하고 우파는 이것을 총질이라고 철없는 비난을 하니 이제 당 문제 거론을 그만 둔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제부터는 당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 할테니 잘 대처 하라"며 "험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한국에 살면서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들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 출산"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의)예일대 재학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홍 전 대표 발언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