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삭발, 일회용 퍼포먼스 아니길"

이윤기 기자


AT4I0073.jpg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이번 만큼은 1회용 퍼포먼스가 되지 않도록 잘 해 달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황교안 당 대표의 삭발에 대해 "그 비장한 후속 조치가 어떤건지 국민들이 잔뜩 기대를 걸고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고 문 정권을 최대한 압박해 친북 좌파 정책이 종식 되도록 야당은 가일층 투쟁 하라"고 독려했다.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취지로 '삭발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을 시작으로 박인숙, 황교안, 지난 17일에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동참했다.


같은 날 홍 전 대표는 검찰의 조국 수사에 대해 "검찰의 용맹정진을 보면서 그래도 이땅에 정의가 살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조국 수사만큼은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땅에 정의가 아직 살아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윤석열 검찰을 응원한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비굴하지 않아야 한다. 검사는 당당해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