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홍콩 가족살해 용의자 A씨, 발견 당시 넋 나간 상태..."범행 기억 안나"



2



홍콩으로 떠난 가족 여행에서 아내와 아들을 무참히 살해한 한국인 관광객이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홍콩 매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한국인 사업가 김 모(43)씨는 지난 14일 홍콩 웨스트 카오룽 지역의 5성급 호텔 리츠칼튼 호텔에서 자신의 아내와 아들을 살해했다. 




3



김 씨는 범행 전 14일 오전 7시경 한국에 있는 자신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사업에 실패해 막다른 지경에 몰렸다"며 그의 가족들이 자살하려 한다고 알렸다. 이에 전화를 받은 친구가 경찰에 알렸고, 다시 경찰이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에 연락했다.


하지만 홍콩경찰이 호텔에 출동했을 때 이미 아내 B(43)씨와 아들 C(7)군은 흉기에 찔려 숨진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체포된 A씨는 성인용 기저귀만 찬 채 거실에 쓰러져 있었으며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4



A씨는 홍콩 경찰의 조사에서 "필름이 끊겨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한 것도 기억 나지 않는다"며 "사업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막다른 지경에 몰린 정도는 아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미국의 초콜릿 업체를 국내에서 10여 개 정도 운영하고 있는 사업가인 것으로 드러났다. 



5


한편 A씨는 범행 전에 자신의 SNS에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를 다니는 사진을 게재하고, 특히 지난 연말에는 "나에게 매일 새로운 활력을 주는 유일한 원천은 가족이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A씨는 홍콩 사법당국에 의해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며 홍콩 카오룽 법원에서 진술을 할 예정이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