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환경 문제가 얼마나 심각하길래...6월~9월 보라카이섬 패쇄

boracay-74749_960_720

사진 : pixabay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관광지 필리핀의 보라카이섬이 환경오염을 이유로 2개월간 폐쇄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필리핀 현지 매체인 ABS-CBN과 인콰이어러 등은 보라카이섬이 환경 개선과 시설 보수 등을 위해 6~9월 중 2달간 관광객을 받지 않고 섬을 폐쇄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1만 9000명에 달하는 현지 관광업계 종사자들의 생계를 위해 섬을 폐쇄할 경우 관광객이 적은 6~7월에 폐쇄될 방침이다.


앞서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역시 지난달 열린 비즈니스포럼에서 보라카이섬 폐쇄에 대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boracay-2407633_960_720

사진 : pixabay


폐쇄 날짜와 관련된 사항들이 아직 정확하게 결정되지 않았으나 필리핀 관광청과 환경부, 보라카이섬 지방정부가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필리핀 관광청 측에 따르면 "일단 확정되면 정부는 호텔과 여행사 등에게 더 이상 예약을 받지 말라고 지시할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관광청은 "이미 보라카이 관광지 방문을 예약한 여행객에게는 필리핀 내 다른 곳으로 행선지를 바꾸거나 다시 예약하도록 권유할 계획"이라며 보라카이섬 폐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사실 보라카이섬의 환경보존 문제는 벌써 10년 전부터 예견됐던 일이기도 하다.


republic-of-the-philippines-1632594_960_720

사진 : pixabay


필리핀 현지에 따르면 보라카이섬은 이미 전 세계에서 관광객이 몰려와 2008년에 적정 관광객 수용인원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관광객은 꾸준히 늘어 현재 보라카이섬을 찾는 관광객은 연 200만명이 넘고 매출은 연간 560억 페소(한화 약 1조 1,500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1년 내내 관광객을 받기 위해 개발 사업을 진행하며 쓰레기와 부족한 하수도 시설이 꾸준히 문제로 제기됐다.


필리핀 정부의 규제가 있었지만 환경법규를 지키지 않아 실제 섬에 있던 습지 9곳 중 5곳이 파괴된 것으로 발표됐다.


republic-of-the-philippines-2177616_960_720

사진 : pixabay


이에 지난달 26일 필리핀 관광청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보라카이섬의 호텔과 리조트에 대한 새로운 인가를 향후 6개월간 금지한 상태다.


현지에선 보라카이섬의 하수시설 공사가 10년 넘게 완공되지 못하는 것은 정부 행정력과 예산이 부족한 탓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 이번 조치가 실효를 거둘 수 있을지 우려하는 분위기다.


한편 필리핀 관광청 한국지사에서는 보라카이섬의 이와 같은 결정은 "관광 개발 프로젝트의 속도를 규제하고 환경 보전에 더 많은 투자를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라카이섬이) 천연의 아름다움을 가진 관광지로 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출국 금지령이 내려진 조민기, 12일 경찰 소환
출국 금지령이 내려진 조민기, 12일 경찰 소환

계속 읽기... 로딩중...

유럽 여행시, 반드시 조심해야 할 '표현' 5가지
유럽 여행시, 반드시 조심해야 할 '표현' 5가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