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홧김에 집에 불지른 대학생 아들...불 끄려다 50대 아버지 사망

io1c829fe7672o39x9zi

사진 : 연합뉴스



대학교를 휴학 중인 20대 아들이 부모와 아르바이트 문제로 말다툼을 하다가 불을 질러 아버지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8일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전날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1층 집에 불을 내 아버지를 숨지게 한 혐의로 A(1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오후 8시 50분에 발생한 화재는 아파트 내부 일부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꺼졌으나 이후 A군의 아버지(57)가 숨진 채 발견됐다. 


뿐만아니라 주민 50여 명이 대피했고 이 과정에서 2층의 한 주민이 허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qqv03235x4n47622zvyw

사진 :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아들 A군이 "내가 불을 질렀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학 중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저녁을 먹다가 엄마와 말다툼을 했다"며 "엄마가 그림을 그린 종이를 찢자 감정이 격해져 욱하는 마음에 찢긴 종이를 안방으로 가져와 불을 붙였다"고 시인했다. 


이후 불이 전기 장판에 옮겨 붙자 A씨의 아버지는 물을 통에 담아와 불을 끄려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곧 정전과 함께 불이 거실 등으로 번지는 과정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A씨의 아버지는 그 자리에서 숨졌다.


A씨 동생은 "아버지가 부엌에서 물을 담아 불을 끄던 중 갑자기 정전이 돼 어머니와 함께 밖으로 대피했으나 그 이후부터 아버지를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숨진 아버지의 입과 코 안에서 그을음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경찰은 아버지가 연기에 의해 질식사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z0b8636jlrhg02bt0xye

사진 : 연합뉴스



한편 A군의 어머니는 첫 조사 당시 "내가 불을 질렀다"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등 아들의 죄를 자신이 뒤집어 쓰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군의 어머니는 경찰이 내민 증거 앞에서 결국 아들의 죄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머니가 아들을 감싸기 위해 증언을 거부하거나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도 했지만 현재는 아들의 죄를 인정하고 있다"며 "아들 역시 조사 내내 눈물을 흘리거나 깊은 반성을 하는 등 감정적으로 격양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