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1980년대 도심 재현한다...16~17일 '창원거리페스티벌'

윤은정 기자

창원거리페스티벌, 1980년대 창원으로 가보자 (문화예술과).jpg



창원시는 16일부터 17일까지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의창구 중앙대로(최윤덕 장상~KBS사거리)에서 '창원거리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의 슬로건은 '고백1980, 모두 함께 했고 미래로 나아가자'로 부모세대가 살았던 40년 전의 분위기를 재현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고 새로운 창원을 상상하는 취지로 개최된다. 


이번 축제에는 '자동차를 활용한 개폐막식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으며 지역가수 중심의 주무대, 버스킹존 등의 행사가 펼쳐진다. 


또 창원축제학교, 창원예술교육사 등이 체험존을 마련했으며 약 100곳의 프리마켓 부스가 꾸려진다. 또 3개 단체 18대의 트럭 먹거리 존이 마련된다.


창원의 넓은 도로에서 주말을 이용해 3회째 운영되고 있는 창원거리페스티벌은 공고를 통해 출연진, 체험부스, 푸드트럭을 구성했으며, 축제 기간 인근 공공기관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