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2018 전기차 보조금 신청 접수..최고액 여수시 '2300만원'

Cap 2018-01-31 14-34-08-557


다음 달 1일 인천, 대전 등 26개 지자체를 시작으로 전기차 구매 보조금 신청을 접수받는다. 올해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156곳으로 지난해보다 12곳 늘어났다.  


환경부는 내달 1일 인천·대전 등 26곳 지자체를 시작으로 서울·대구·제주·광주·울산 등 99곳의 지자체가 2월 중 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이어 아산, 전주, 울릉 등 31곳의 지자체는 자체 집행계획을 결정한 후 3월 이후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올해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144곳에서 12곳이 늘었으며, 강원 영월·화천, 전남 보성·함평·진도 등 5개 지자체가 제외됐다.


지역별 보급대수는 제주가 3596대로 가장 많고, 경기 31개 시·군이 2471대, 대구 2298대, 서울 2254대 등 순이다. 


구매 보조금은 국고와 지방비로 나뉘는 데, 최대 보조금은 2300만원(전남 여수시)다. 청주·천안·서산·계룡, 울릉 등도 최대 2200만원, 아산·김해는 최대 2100만 원을 지원한다. 


전기차 민간보급사업을 시행하지 않아 국고보조금 지급 대상에서도 제외되는 지자체 또는 보급물량이 조기 소진된 지자체에 거주하는 경우에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지원하는 국고보조금(최대 1200만원, 500대 물량)을 지원받을 수 있다.


Cap 2018-01-31 14-34-22-487


올해부터는 국고보조금이 배터리용량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차종별로는▲기아차 레이 706만원 ▲닛산 리프 849만원 ▲BMW i3 807만~1091만원 ▲르노삼성 SM3 Z.E 839만~1017만원 ▲기아차 소울 EV 1044만원 ▲현대차 아이오닉 EV 1119만~1127만원 등이다. ▲GM 볼트 ▲테슬라 S 75D·90D·100D ▲현대차 코나(4월출시예정) ▲기아차 니로(7월출시예정) 등은 최대금액인 1200만원을 지원 받는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르노) ▲다니고(대창모터스) ▲D2(쎄미시스코) 등은 45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지원대상자 선정방식은 지자체별로 공고하며, 한국환경공단을 통한 보조금지원은 차량 출고·등록 순으로 지급된다.


환경부는 충전인프라도 지난해 1801기에서 올해 3941기로 늘려나갈 계획이다.이와 함께 전기차 통합콜센터(1661-0970)와 전기차 통합포털(www.ev.or.kr)을 통해 전기차 보급사업 관련된 정보를 제공 중이다.


한편 올해 전기차 국고보조금 예산은 2400억원으로, 전년 1960억원보다 22.4% 늘어났지만 보조금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형섭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차량 적기 출고 등 예산 집행상황을 지켜보고 보조금 부족이 현실화되면, 예산 추가 확보방안을 관계 기관과 함께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헤매지 않기 위한 인천공항 제2여객 터미널의 모든 것
헤매지 않기 위한 인천공항 제2여객 터미널의 모든 것

계속 읽기... 로딩중...

경매 vs 급매 어떤 것이 더 좋을까?
경매 vs 급매 어떤 것이 더 좋을까?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