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7번의 부상에도 그를 일으켜준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의 좌우명 5가지

j165d3mu5xi5l7t95h0q

사진 : 연합뉴스


7번의 부상과 수술을 한 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던 이유가 다시 야기되고 있다.


임효준 선수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기 이전에 '2017-18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이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당시 임효준 선수는 500m 은메달을 시작으로 1,000m 금메달, 1,500m 금메달을 연달아서 차지한 2관왕의 주인공이 되었다.


97w4lin8l00bdg9nu4qg

사진 : 연합뉴스


이전 임효준 선수는 '2012 유스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금메달을 획득하며 이미 두각을 들어내고 있었다.


하지만 그에게는 평탄한 길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그는 '2012 유스 올림픽' 이후 선수 생활 내내 부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


임효준 선수는 오른 발목 인대파열과 오른 발목 골절, 허리 골절 등 치명적인 부상으로 7번이나 수술대에 누워야만 했던 것이다.


gpykj78bkyp9brsqm913

사진 : 연합뉴스


여기에 부상이 계속 겹치면서 앞으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도 함께 찾아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효준 선수는 지난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그는 어떻게 7번의 부상과 수술을 했음에도 이토록 강하게 일어설 수 있었을까.


그에게는 포기하고 싶음 순간에 다시 그를 일으키게 해준 말들이 있다고 한다.



1. "부상 악몽은 훈련으로 이겨낸다"

0c6ust975343ywh157a0




2. "부활을 의심하는 시선에 눈 닫고 귀 닫고 평창만 보고 달려간다"

dof94o1q284geg5erlf2




3. "자신을 의심하지 말라"

5sor14145ha980j2bmr0



4. "감독님, 코치님, 동료들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

ks4vq8vqha87pc50rhm8




5. "고생하는 엄마, 아빠께 꼭 감사하다는 말을 하겠다"

3up5iu73430s8kc302gl


인기 게시글

계속 읽기... 로딩중...

잔금 완납 전 꼭 알아야할 분양권 전매 주의사항 4가지
잔금 완납 전 꼭 알아야할 분양권 전매 주의사항 4가지

계속 읽기... 로딩중...

남다른 '한국 사랑'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에 한글을 새긴 뉴질랜드 선수들
남다른 '한국 사랑'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에 한글을 새긴 뉴질랜드 선수들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