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7천원으로 비행기 좌석 업그레이드 받는 방법 (항공사별 정리)

언제까지 항공 마일리지만을 모아 좌석 업그레이드를 할 것인가? 단 돈 몇 천원만 추가하더라도 더 넓은 좌석을 확보할 수 있는 꿀팁이 있다. 항공사별로 얼마추가해서 어떠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살펴보자.

1. 티웨이항공 - 프리미엄 좌석

Cap 2018-02-01 14-59-17-825

티웨이 항공은 비행 전 원하는 자리를 미리 예약할 수 있다. '사전 좌석 지정 시비스'는 유료로 제공되고 있으며 일반 세미 프리미엄, 프리미엄 좌석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이 중 프리미엄 좌석을 추천한다.


프리미엄 좌석

: 기내 가장 앞 좌석(1~2열), 비상구열 좌석(16열)

: 기종에 따라 좌석 간격이 다르며 타 좌석대비 레그룸이 여유롭다. 특히 1~2열은 편히하고 싶어하는 모든사람들이 탐내는 자리이기 때문에 서둘러 예약해야 한다.


Tip. 프리미엄 좌석 추가요금 : 7,000원~23,000원


Cap 2018-02-01 14-59-08-314


2.진에어 - 지니 플러스 시트

Cap 2018-02-01 14-57-59-799


진에어에서는 이코노미 좌석보다(15~16인치) 더 넓은 '지니 플러스 시트' 좌석이 있다. 이 좌석은 간격이 94cm로 일반 이코노미석의 좌석 간격(78cm)보다 16cm 넓어 편안함을 준다. 특히 지니 플러스 시트 예약시 수하물도 우선적으로 하기때문에 짐을 더 빨리 찾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Tip. 중형기인 B777 항공기 이용시에만 가능하다.

Tip. 지니 플러스 시트 추가요금 : 국내선 10,000원 / 아시아 및 괌 20,000~50,000원


Cap 2018-02-01 14-58-13-182



3. 아시아나항공 - 좌석&서비스 더블 업그레이드

Cap 2018-02-01 14-56-25-086


아시아나 항공은 새로 도입한 A350항공기에 한해 이코노미 좌석을 넓힌 '이코노미 스마티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코노미 스마티움은 좌석 간격이 91.44cm로 기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이나 넓어진다. 좌석 위치는 비지니스석 뒤인 10열부터 14열까지로 빠른 탑승 및 하기가 가능하다. 또한 이용고객에게 우선 탑승 및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 별도의 어메니티 서비스가 제공된다.


Tip. 이코노미 스마티움 추가요금 : 30,000원부터~ (노선별로 다름)


Cap 2018-02-01 14-55-56-148



4. 에어아시아 - 저소금구역

Cap 2018-02-01 14-53-47-772

에어아시아는 항공기 앞쪽 구역을 저소음 구역으로 지정해 운행한다. 저소음 구역은 10세 미만 어린이는 이용불가하며 부드러운 앰비언트 조명을 사용해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Tip. 저소금구역 추가요금 : 최소 29,000원부터~(노선/시즌에 따라 변동)

Tip. 어린이와 함께하는 가족 여행자들에겐 다른 구역에서 아기침대 및 더 넓은 여유공간을 제공


Cap 2018-02-01 14-54-40-909





5. 피치항공 - 스페이스 시트옵션

Cap 2018-02-01 15-01-44-516


피치항공은 다른항공에서는 없는 옆 좌석을 비워둔 채 비행할 수 있는 스페이스 시트옵션을 제공한다. 스페이스 시트 옵션은 자신의 좌석 옆(또는 양 옆) 빈 좌석을 자신의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선택 서비스로 예약한 항공편에 빈 좌석이 생기면 이용가능하다.


Tip. 당일 공항에서 좌석이 부족하면 이용할 수 없다.

Tip. 스페이스 시트 옵션 추가요금 : 일본 내 국내선 2,000엔, 국제선 4,300엔



Cap 2018-02-01 15-01-52-810



** 리얼꿀팁

추가요금 없이 편하게 갈 수 있는 이코노미 좌석 선택 요령은?


1. 비상구 앞 뒤 좌석 : 비상구 앞쪽 좌석은 의자를 뒤로 완전히 젖힐 수 있어 편안하다. 그리고 비상구 뒤쪽 좌석은 비상구만 있고, 앞 쪽으로 좌석이 없기 때문에 다리를 뻗을 수 있는 공간이 더욱 넓어서 명당 중의 명당 자리라고 알려져 있다.


2. 창가, 통로 선택 요령 : 장거리 비행의 경우에는 통로쪽 좌석에 앉을 것을 추천한다. 옆 사람 눈치 안 보면서 화장실 가기에도 편하고, 스트레칭과 운동삼아 걷기에도 편하다. 지나 가는 사람들이 없을 때에는 살짝 팔과 다리를 쭉 펼 수도 있다.


3. 맨 뒤 : 맨 뒤 좌석은 의자를 뒤로 맘껏 젖힐 수 있고, 대부분 앞좌석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뒷 좌석들이 공석이 될 경우가 있어 혼자서 넓게 사용할 수도 있다. 운이 좋으면 이코노미석에서 누워서 갈 수도 있다. 성수기에는 만석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이 방법은 비수기일 때 노려 볼만하다. 추천 좌석으로는 비행기 끝에 보면 3석에서 2석으로 줄어드는 곳이 있는데, 이 좌석을 비수기에 노려본다. 그러나 화장실이 부근에 있고, 주문형 비디오 시스템을 바로 보지 못하고 옆에서 삐딱하게 봐야 하므로 장거리 비행에서는 오히려 불편할 수도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