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09:37

K리그 유스팀 최초 '외국인 기술코치' 영입

이윤기 기자

울산현대 유스 전담 외국인, 페르난도 살레스 영입


페르난도 코치 2.jpg

페르난도 살레스(Fernando Sales) 유소년 전담 기술코치(울산현대 제공)ⓒ forest-news



K리그 유스 최강자 울산현대가 페르난도 살레스(Fernando Sales) 유소년 전담 기술코치를 영입했다고 6일 밝혔다.


K리그 최초의 '유스 전담 외국인 기술코치'인 페르난도 코치는 지난달 팀에 합류해 현대고(U18)팀과 현대중(U15)팀 훈련 때 피지컬과 기술 증진을 위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고를 넘어 아시아 최고를 넘보는 울산은 기술코치 영입뿐만 아니라 기존의 영어 교육, 심리 상담 등 축구 내·외적인 부분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선수들의 '지덕체' 성장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최근 2년간 김현우(크로아티아 디나모 자그레브)와 박규현(독일 베르더 브레멘)을 비롯해 오인표(오스트리아 LASK 린츠), 김규형(크로아티아 디나모 자그레브), 홍현석(오스트리아 FC주니어스), 황재환(독일 FC쾰른, 1월 이적 예정) 등 우수 선수들을 유럽 무대로 진출시켰다.


페르난도 코치는 "한국의 어린 선수들은 기술적으로 매우 뛰어나다. 유소년 선수들의 판단력을 길러 결정적인 상황에서 유연한 선택을 돕게 경기 이해도를 높이는 것이 나의 첫 번째 목표"라며 "유소년 선수들이 프로 레벨로 진입할 수 있도록 이끌겠다"고 밝혔다.


UEFA(유럽축구연맹) A라이선스를 보유 중인 1980년생인 페르난도 코치는 브라질에서 선수생활을 했고 20대 중반부터 브라질을 시작으로 유럽과 아시아 무대를 거치며 풍부한 코칭 경험을 쌓았다.


2005년 브라질의 'Vila Nova'에서 유스팀 수석코치와 피지컬코치 직책 맡아 지도자 경력을 시작한 후 2008년에는 'CD Canillas'(스페인)에서 활동, 미얀마, 인도네시아, 태국 등의 프로 팀을 거쳐 아시아 무대와도 친숙하다.


한편 울산의 현대고, 현대중, U12팀은 이번 달 각각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2019 초·중등부 꿈자람 페스티벌에 참가한다. 


현대고는 K리그 주니어 후기리그에서 우승을 거둔바 있고 U12팀은 울산 권역리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상위 대회에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