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승무원도 반한 맥도날드 크루의 '특별한 서비스'

강석민 기자

맥도날드 창립자 레이 크록 '고객 중심 경영 철학' 실현


[사진2] 맥도날드는 글로벌 ‘창립자의 날을 맞이해, 10일 본사 임직원 전원이 레스토랑 현장에서 근무하며 창립자의 경영 철학을 되새기는 행사를 진행했다.jpg맥도날드는 '창립자의 날'을 맞이해 10일 본사 임직원 전원이 레스토랑 현장에서 근무하며 창립자의 경영 철학을 되새기는 행사를 진행했다.(맥도날드 제공) ⓒ forest-news




"본인도 서비스업에 종사하지만 정신없이 바쁜 가운데 고객 한 명 한 명과 눈을 맞추는 크루의 서비스에 큰 감동을 받았다."


맥도날드 '창립자의 날'인 지난 10일 KTX 승무원이라고 밝힌 한 고객이 홈페이지에 칭찬의 글을 올렸다.


이날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을 포함해 본사 임직원 전원이 레스토랑에서 근무를 했고 직접 현장에서 고객들을 만나며 홀 서빙 등 레스토랑 업무에 나선 것을 두고 현장 반응이 올라온 것이다.


'창립자의 날'은 전 세계 맥도날드 본사 임직원들이 고객을 더 가까이에서 만나고 응대하기 위해 레스토랑 현장에서 근무를 하는 맥도날드 고유의 글로벌 행사다. 


이 행사는 고객 경험과 레스토랑 운영을 최우선 가치로 삼은 맥도날드의 창립자 '레이 크록'(Ray Kroc)의 경영 철학을 기리고 그 정신을 이어가자는 취지에서 그가 태어난 10월에 매년 전 세계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창립자 레이 크록은 레스토랑에 직접 나가 청소를 하고 음식을 관리하며 맥도날드의 비즈니스를 발전시켰다"며 "현장 경영과 고객 중심 경영은 1955년 창립 때부터 맥도날드가 가장 중요시하는 기업 문화이자 경영 방침이며 본사 임직원도 예외는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