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농산물 공급체계 혁신 '먹거리 2030혁신전략'

강석민 기자

5년간 100개 사업 1조2288억원 투자


KakaoTalk_20190911_144103401.jpg

포레스트 DB ⓒ forest-news 이윤기 기자



경상남도가 경남형 광역지역푸드플랜인 '먹거리 2030혁신전략'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11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1월 현장 전문가와 농업인 대표, 생산자, 소비자 단체 등이 참여하는 도민주도형 '경상남도 먹거리위원회'를 출범해 20여회의 분과회의와 푸드플랜 아카데미 운영, 선진지 벤치마킹, 도민 공청회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경남형 광역지역푸드플랜인 '먹거리 2030혁신전략'은 이와 같이 행정, 먹거리위원회, 생산자, 소비자가 참여하는 민관거버넌스 체계를 통해 최종안이 도출됐다. 


'먹거리 2030혁신전략'은 지역 내 농축수산물을 생산에서 유통, 소비까지 선순환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혁신전략안으로는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및 전문 생산조직 육성을 통한 공공먹거리 공급 확대기반 마련 △광역 먹거리 도농상생 활성화를 위한 부산·울산·서울 등 대도시에 대한 공공급식 플랫폼구축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위한 생산·유통·소비 단계별 안전성 검증체계 마련 및 취약계층 먹거리 보장 △전담부서 설치 및 먹거리기본조례 제정을 통한 통합적 실행체계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5년간 4개 전략분야 100대 실행사업을 제시, 전체 1조 2288억원(국비 202억원, 도비 3991억원, 시군 4896억원, 기타 319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주요 실행과제로는 시군별 먹거리통합지원센터 10개소 이상을 거점별로 설치해 도 내외 공공급식 시장규모 1조원의 공급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공공급식 공급 전문 중소농 생산자조직도 30개소 이상을 육성할 계획이다.


먹거리 도농상생 활성화를 위해 로컬푸드 매장을 문화, 관광, 공공기관이 결합된 먹거리 복합문화센터로 만들어 시군 거점지역에 설치하고 부산·울산·서울 등 대도시 공공급식 공급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해 도내 농산물의 안정적인 생산 소비체계도 마련한다.


한편 경남도는 '경남 먹거리 2030혁신전략'의 체계적인 실행을 위해 먹거리정책 전담조직을 확충하고 이날 발표된 먹거리 2030혁신전략을 토대로 연차별 실행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먹거리 기본조례를 제정해 도민의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정책의 제도적 지원 근거도 마련할 계획이다.